해투3, 에릭vs이민우, 간장게장 공방전

기사승인 2017.01.12  16:40:11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장수 아이돌 신화, 20년 우정 무너뜨린 간장게장 사건의 전말은

   
▲ KBS
ad26


[뉴스에듀]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신화 에릭과 이민우가 20년 우정을 건 치열한 공방전을 펼친다.

정유년의 시작부터 시청자들에게 핵폭탄급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의 12일 방송은 ‘촉수엄금 신화의 블랙리스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뷔 20년차 장수돌 신화가 완전체로 출연해 ‘원조 비글돌’다운 예능감을 유감없이 펼칠 예정. 이 가운데 이민우가 최근 ‘에셰프’로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는 에릭을 향한 섭섭한 심경을 토로했다고 전해져 그 배경에 관심이 높아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에릭은 자신을 ‘에셰프’로 만들어준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에 출연하게 된 비화를 꺼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민우의 설득이 없었다면 출연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힌 것. 이에 MC들이 “이민우에게 한턱 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이민우의 지분을 요구했으나 에릭은 “꼭 그래야 할 필요가 있겠나?”라며 일언지하에 거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에셰프’의 수혜자는 따로 있다고 밝혀져 파란이 일었다. 이날 에릭은 직접 담근 김치를 멤버들에게 나눠준다고 밝혔는데 이 과정에서 신혜성이 “나는 동치미도 받았다”며 다른 멤버들과의 차별화를 주장하고 나선 것. 이어 전진은 “나도 솔직히 얘기해도 되냐. 나는 간장게장을 줬다”고 털어놓았고 에릭은 “다른 멤버한테는 말 하지 말라고 했는데”라며 동공지진을 일으켜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나 정작 에릭의 ‘삼시세끼’ 출연을 성사시킨 대주주 이민우는 “와 나 처음 알았다. 나 간장게장 진짜 좋아한다”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에릭이 “민우는 유일하게 부모님과 산다”며 수습에 나섰지만 이민우는 “엄마가 간장게장은 안 해준다”며 울분을 쏟아내 현장 모두를 포복절도케 했다는 후문.

한편 이날 신화 완전체는 밑바닥부터 파헤친 폭로전을 펼치는가 하면 훈훈한 브로맨스를 폭발시키는 등, 무려 20년을 함께한 ‘최장수 아이돌’다운 막강의 케미를 자랑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신화 완전체의 활약이 펼쳐질 본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늘(12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혜영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