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희대의 악녀 황신혜 검은마수에서 父 최정우 구할까

기사승인 2017.01.12  16:50:3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민호, 집에 수사본부까지 차렸다. 비장한 표정 궁금증 증폭

   
▲ SBS
ad26

[뉴스에듀] ‘푸른 바다의 전설’이 4회 남은 가운데, 이민호가 황신혜의 검은마수에서 아버지 최정우를 구해낼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방역 업체 직원으로 변신해 황신혜의 집에서 단서들을 가지고 나온 이민호가 집에 수사본부를 차린 모습이 포착됨과 동시에 황신혜가 섬뜩한 표정으로 최정우를 지켜보고 있는 모습이 공개되며 오늘(12일) 방송될 17회의 향방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SBS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 진혁 연출 /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측은 12일(오늘) 17회 방송을 앞두고 미리보기 스틸컷을 공개했다.

앞서 허준재(이민호 분)는 마대영(성동일 분)과 강서희(황신혜 분)의 사이를 의심하고 아버지 허일중(최정우) 회장의 집을 턴 것. 이 과정에서 준재는 단서로 삼을만한 것들을 조심스레 챙겼고, 어두컴컴한 방 안에서 외로이 홀로 있는 아버지를 보며 안타까운 마음을 삼킨 상황. 이에 이날 공개된 스틸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준재는 집에 수사본부를 차리고 홍형사(박해수 분)와 함께 심각한 표정으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특히 준재가 서희의 화원에 있는 탁자에 붙여 놓고 온 도청장치를 통해 실시간으로 방 안의 상황을 듣고 있는 모습은 긴장감을 자아내는 것. 여기에 늘 서희를 믿고 따르던 허회장이 준재의 말을 들은 후 흔들리고, 허회장이 약을 먹지 않고 손에 꼭 쥐고 있는 모습을 숨어서 지켜보고 있는 서희의 눈빛은 섬뜩 그 자체.

앞선 방송에서 어린 서희가 자신을 괴롭히던 아빠를 죽인 이후 남편을 차례로 죽인 모습이 그려져 모두를 소름 끼치게 한 바 있다. 여기에 허회장을 최종 목표로 삼고 10년이 넘도록 그를 속이고 죽음의 그림자를 드리운 상태.

이에 준재는 아버지에게 서희의 본명이 지현이었다는 것과 과거 행적들을 밝히며 “아버지가 이렇게 된 것도 우연이라면 정말 좋겠지만 모든 정황이 그렇지 않다고 말해주고 있다고요. 강제로라도 끌고 가야겠습니다”라며 허회장을 이끌었으나, 준재가 사기를 치고 다닌다는 것을 허치현(이지훈 분)으로부터 듣게 된 그는 준재를 거부한 상황. 하지만 준재가 수사본부까지 차리며 아버지를 구해내겠다는 마음을 먹고, 허회장 역시 아내를 완전히 믿는 단계에서 벗어난 것으로 보여 그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준재가 아버지의 상태를 확인하며 아버지를 구하겠다는 마음은 더욱 확고해진 상태”라며 “준재가 서희의 검은마수에서 허회장을 구해낼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기는 판타지 로맨스로, 오늘(12일) 밤 10시 17회가 방송된다.

이혜영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