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극한의 3無 생존, 육지에 이어 빛 빼앗긴다

기사승인 2017.01.12  16:56:52

공유
default_news_ad1

- 칠흑 같은 어둠 속 철없는 정글 가족, 때아닌 납량특집 行

   
▲ SBS


[뉴스에듀] ‘정글의 법칙’ 병만족이 이번에는 ‘빛’을 빼앗긴다.

‘정글의법칙 in 코타 마나도’ 편은 생존에 꼭 필요한 세 가지를 빼앗는 ‘제로베이스 3무 생존’에 도전한다. 지난주 첫 방송에서는 ‘3무(無) 생존’의 첫 번째로 ‘땅’을 빼앗긴 채 망망대해 위 땀박에서 ‘육지 제로’ 생존에 도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드디어 땀박에서의 24시간 생존을 마친 뒤, 육지로 이동한다.

하지만 육지에 도착한 기쁨도 잠시, 이번에는 ‘빛’을 빼앗기는 상황에 부닥쳤다. 바로 ‘무동력 생존’. 기본적인 촬영 조명조차 없이 오로지 수동으로 작동하는 자가 발전기에 의존해 생존해야 하는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섬에 도착하자마자 날이 어두워져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족장 김병만은 “살다가 별짓을 다 해본다”며 혀를 내둘렀다고.

한편, 철없는 정글 가족 식구들은 이런 와중에도 분량 욕심에 자가 발전기를 열심히 돌리며 얼굴에 끊임없이 가져다 대는 바람에 의도치 않게 ‘정글 납량특집’이 됐다는 후문이다.

빛을 잃어 멘붕에 빠진 병만족이 무사히 생존을 마칠 수 있을지, ‘정글의 법칙’ 최초의 조명 없는 생존은 오는 13일 금요일 밤 10시 SBS ‘정글의 법칙 in 코타 마나도’ 2회를 통해 공개된다.

이혜영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