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뉴스에듀] JTBC 밤샘토론, "4당 체제, 민심 잘 받들까" 정용기·기동민·김경록·장제원 패널

기사승인 2017.01.12  17:00:57

공유
default_news_ad1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으로 연대론, 빅텐트론 등

   
▲ '밤샘토론'은 새해 첫 토론 주제를 "막 오른 4당 체제, 민심 잘 받들까?" 사진= jtbc
[뉴스에듀] JTBC '밤샘토론'은 새해 첫 토론 주제를 "막 오른 4당 체제, 민심 잘 받들까?"로 잡고, 88년 이후 29년 만에 등장한 4당 체제를 점검한다.

대통령 탄핵 사태 이후 대선시계가 빨라지면서 민생보다는 차기 집권 전략 수립에 열심인 4당, 이 중 과연 민심을 가장 잘 받들 정당은 어디일까? 지난해 4.13 총선에서 3당 체제 출범 후 요구됐지만 실현되지 못한 '협치'가 대통령 직무정지라는 국정의 위기 속 4당 체제에서는 잘 발휘될 것인가? 4당을 대표하는 '입'들이 출격해 열띤 토론을 예고한다.

이 날 토론에서는 대통령 탄핵 이후 황교안 권한대행 체제에 대한 평가와 직무정지가 된 대통령이 주도해온 각종 정책들을 차기 정부로 넘겨야 할지, 유지해야 할지부터 시작한다.

ad26

10억엔 냈으니 끝났다며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고 있는 일본, 사드에 대한 보복조치를 전방위로 확대해가는 중국, 트럼프의 등장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한미 관계 등, 사면초가에 놓인 외교문제, 어떻게 풀어야 할 것인가? 박근혜정부가 외교성과로 꼽아온 위안부합의와 사드, 유지할 것인가? 수정할 것인가? 대선 이슈로도 부상한 외교안보 문제는 4당의 설전이 예상된다.

더불어 탄핵 국면에서 일정이 앞당겨질 대선 이슈도 점검한다. 게임의 룰 논의가 본격화되면서 급부상한 만 18세 투표권 부여 논의와 결선투표제 도입 논란, 그리고 정계개편의 핵으로 부상한 개헌,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으로 더욱 불붙고 있는 각종 연대론과 빅텐트론 등 추가 정계개편 논의도 점검한다.

새누리당 정용기,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국민의당 김경록,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까지 4당이 모두 출격하는 최초의 토론, 각 당을 대표하는 입들의 '썰전'이 될 JTBC <밤샘토론>은 1월 13일 금요일 밤 11시 50분에 찾아간다.

이혜영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27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