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50년 찐빵 할아버지, "암투병 세상 떠난 아내..시청자 눈물샘 자극"

기사승인 2017.12.09  23:39:12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에듀] 전라도 광주에서 50년 동안 찐빵을 만들어 온 이주행(76) 씨의 이야기가 방송을 탔다.

7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이주행 씨 “올해로 찐빵을 만든 지 50년이 되었다. 밀가루 반죽을 하고 숙성시키는 시간만 5시간이 넘고, 수분을 많게 해서 반죽을 하는데 날씨에 따라 반죽 비율이 다르다. 밀가루를 먹으면 속이 좋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분유를 넣어 반죽을 만든다”라고 말하며 자신만의 비법을 공개했다.

ad26

처음에는 사람도 지나가기 힘든 골목길에서 의자 하나만 놓고 장사를 시작했다는 주행 씨는 “가스가 없어 연탄으로 찐빵을 만든 적도 있었다. 든든하게 내 옆을 지켜주던 아내가 폐암으로 3년 여 투병 생활을 하다가 올해 세상을 떴다. 아내가 생각날 때마다 찐빵 만드는 일에 더 집중한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한편 이 씨는50년 동안 찐빵 하나로 18억 원의 자산을 모은 자산가로 알려져 있다.

사진= 채널A ‘서민갑부’

온라인뉴스팀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