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교사 사망, "이럴려고 교사됐나?" 직업 회의감·우울감 호소

기사승인 2018.07.11  12:47:27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에듀] 교실 내에서 스스로 목숨 끊은 초등학교 교사 사망 사고가 교실 내에서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구례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40대 교사가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전남 구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낮 12시 28분께 전남 구례군 모 초등학교 교실에서 담임 교사 A(44)씨가 목을 매 사망한 것을 학생과 동료 교사가 발견했다.

구례의 모 초등학교 교사 A씨는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에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d26

A씨는 점심시간에 학생들이 급식을 먹으러 나간 사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직업에 대한 회의감이나 우울 증상을 호소한 적이 있다는 주변 동료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학교 측은 A  교사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한 학생들을 상대로 심리 상담 및 치료를 할 방침이다.

[아하교육그룹]  나비미디어 ㅣ 해병대전략캠프 ㅣ 교육그룹 더필드ㅣ 국제학생기자단 ㅣ한국스타강사연합회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