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부 개선 시민정책참여단 '수상경력과 봉사활동'은?

기사승인 2018.07.12  15:00:07

공유
default_news_ad1

- 학교생활기록부 신뢰도 제고 방안

   
 
[뉴스에듀]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학교생활기록부 신뢰도 제고 방안에 대한 시민정책참여단의 숙의 과정을 마무리하고 권고안을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12일 교육부에 따르면 "과도한 경쟁 및 사교육 유발 요소를 완화하기 위해 정규교육과정 중심의 학교생활기록부 기록 기반을 조성하는 데 뜻을 같이한 시민정책참여단이 학교생활기록부의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해 약 2주에 걸쳐 집중적으로 학습하고 토론하며 머리를 맞대 고민한 끝에 나온 결과다"라고 밝혔다.

국민참여 정책숙려제는 기존의 전문가와 관료가 주도하는 정책 결정 과정에서 탈피하여, 교육정책의 직접 당사자인 학생과 학부모, 교원, 그리고 일반국민이 직접 학습하고 고민하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제도이다.

이번 학교생활기록부 개선을 위한 시민정책참여단은 학교생활기록부와 직접 관련 있는 당사자들의 의견을 골고루 반영하기 위하여 학생(중3~고2), 학부모, 교원, 대학관계자, 일반 국민 등 100명으로 구성하였으며, 이들이 심도 있는 학습과 토론 과정을 통해 정책 대안을 합의하여 정부에 제안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시민정책참여단 운영은 기본 학습자료, 1차 숙의 자료집, 1·2차 열린 토론회 결과 등 다양한 자료의 학습, 두 차례에 걸친 1박 2일의 숙의 과정으로 진행되었다.

1차 숙의(6.23.~24.)에서는 정책숙려의 목적과 향후 학습 및 토론 방식에 대해 공유하고, 학교생활기록부에 대한 이해를 쌓았다.

ad26

교육부의 학생부 시안을 두고 이해관계자·전문가 자문위원회와의 질의응답, 분임별 토의, 토의 결과 전체 공유 등을 통해 열띤 논의를 이어갔다.

1차 숙의 결과, ‘수상경력 기재 여부’, ‘창체활동의 자율동아리/소논문 기재 여부’, ‘창체활동의 봉사활동 특기사항 기재 여부’,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의 기재 범위 등’을 4대 주요 쟁점으로 선정하여 2차 숙의에서 심도 있게 논의하기로 하였다.

2차 숙의(7.7.~8.)는 학생부 시안에 대한 대안을 도출하는 과정을 중심으로 진행하였다.
먼저 토의규칙과 합의규칙을 재확인하는 한편, 학습을 통해 1차 숙의과정에서 제기된 의문을 해소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충하는 과정을 거쳤다.

4대 주요 쟁점에 대해서는 분임 토의를 거쳐 복수의 대안을 도출하고 모바일 투표를 통해 참여단의 의견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권고안을 도출하였으며, 4대 주요 쟁점 이외의 일반 쟁점에 대해서는 교육부 시안에 대해 동의하는지 여부를 동일한 방식으로 확인하였다.

교육부는 이번 권고안을 바탕으로 7월말까지 교육부의 최종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시민정책참여단 여러분께서 주신 권고안을 최대한 존중하여 학생부 신뢰도 제고 방안을 마련함으로써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정하고 신뢰받는 학생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히고, “무엇보다 현명한 판단을 내리기 위하여 몇 주에 걸쳐 노고를 다하신 시민정책참여단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아하교육그룹]  나비미디어 ㅣ 해병대전략캠프 ㅣ 교육그룹 더필드ㅣ 국제학생기자단 ㅣ한국스타강사연합회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