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학교폭력 "정신 차리는 최준희가 되겠습니다"

기사승인 2019.02.15  08:54:2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최준희 유튜브 준희의 데일리 화면 캡처
[뉴스에듀tv] 고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학교폭력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최준희는 14일 밤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영상,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약 2분 48초가량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 속 최준희는 "본 영상은 제 잘못을 인정하고 저의 과거 언행들 때문에 많이 언짢으신 분들에게 사죄 및 반성을 위해 드리는 영상"이라고 설명했다.

[이하 최준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최준희입니다.

ad26

지난 2년 전 있었던 학교폭력 일에 대하여 피해자님과 이 사건으로 인해 많이 언짢으셨을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본 사건에 대한 자세한 전말의 대하여 설명을 하고 싶지만, 피해자님 본인의 입장을 들어보지 않았고 또 피해자님과는 2년간 연락을 안한 지 오래됐습니다. 연락도 닿지 않고 또 제가 연락을 함부로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사건의 전말에 대하여 자세히 얘기할 상황은 아닌 것 같습니다. 피해자님께 연락은 해놓은 상태이고 연락이 닿는다면 꼭 다시 한 번 직접 사과를 드린다고 약속하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잘못한 것이 맞음으로 피해자님의 입장을 고려하고 생각하여 오롯이 제 잘못만을 인정하고 사죄의 말씀을 드리는 영상이 될 것 같습니다. 자세히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 죄송합니다.

지난 2년 전 작은 다툼으로 시작되었던 싸움이 커져 학교폭력재판이 열렸습니다. 저는 그 당시 페이스북에서 피해자님을 친구들과 함께 욕을 했고 그 이후에도 감정적으로 대처하며 SNS에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언행들을 했습니다. 그 이후 서면 사과 판결이 내려졌고 피해자님에게 서면 사과를 드렸습니다. 저에게 큰 상처를 받아 학교를 자퇴한 피해자님을 포함하여 이 사건 이후로 많이 실망하셨고 언짢으셨을 분들께 고개 숙여 죄송하고 사죄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죄송합니다.

무엇보다도 저 때문에 많은 아픔을 받았을 그 친구에게도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습니다. 현재 저는 맹세코 그 친구에게 아무 악감정이 남아 있지 않은 상태이고 정말 그때의 저에 행동에 대하여 항상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겠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그런 언행들을 입에 담지 않으며 그런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이 영상을 보시는 모든 분께 약속드립니다.

제 행동에 대하여 지적하여 주시고 다시 한 번 깨우치게 얘기를 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를 드리며 이번 일을 통해서 앞으로 더 조심하고 정신 차리는 최준희가 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