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그것이 알고 싶다, 단서는 '빨간 스포츠카'

기사승인 2019.02.16  16:49:00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에듀TV=온라인뉴스팀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

우연한 조합의 비밀번호? 스포츠카에 남은 흔적은?

대한민국에서 월드컵이 열리던 해. 2002년 5월 31일. 부산 강서경찰서 뒤편. 마대자루에 싸인 시신이 물 위로 떠올랐다.

피해자는 흉복부에 집중된 17개의 자창을 포함해 전신 40여 곳이 찔려 사망했고, 곧 부산의 한 커피숍에서 일하던 종업원 채송희(가명)씨로 밝혀졌다.

2002년 5월 21일 저녁, 송희(가명)씨는 지인과의 전화통화를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해졌다가, 참혹한 시신으로 발견된 것이다

이미 바닷속에서 부패가 진행돼 범인에 대한 흔적은 찾을 수 없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경찰은 뜻밖의 장소에서 사건과 관련된 중요한 단서를 발견했다. .

그녀의 실종 바로 다음날인 22일. 송희(가명)씨가 일하던 커피숍에서 멀지 않은 은행에서 빨간색 야구모자를 눌러쓴 양 씨가 송희(가명)씨의 명의로 된 예금통장에서 돈을 인출했던 것. 그로부터 20여일 뒤. 송희(가명)씨 행세를 하고 비밀번호를 잊어버렸다며 두 여자가 다른 은행에서 송희(가명)씨의 명의로 된 적금통장에서 또다시 돈을 인출한다.

이상한 점은 이 곳에서도 두 여자들과 함께 양 씨가 있었다는 점이다.

경찰은 송희(가명)씨의 실종이 양 씨와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확신하고 끈질긴 수사와 공개수배를 통한 제보 끝에 2017년 양 씨를 체포하기에 이른다.

ad26

국민 참여재판으로 이뤄진 1심에서도, 2심에서도 양 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지만 최근 대법원은 이 사건을 파기환송 시켰다. 살인에 대한 직접적인 증거가 없고 은행에서 송희(가명)씨 명의의 통장에서 돈을 찾은 남성이 양 씨라고 해서 송희(가명)씨를 살인한 것으로까지는 볼 수 없다는 판단에서였다.

송희(가명)씨가 실종된 날, 길에서 우연히 가방을 주워 돈을 인출했다고 주장하는 양 씨.

그는 정말 억울한 누명을 쓰고 있는 걸까? 그렇다면 이 사건의 진범은 따로 있다는 걸까?

끝날 것 같던 이 긴 미제사건의 끝은 어디일까?

양 씨는 송희(가명)씨 실종 날 주운 가방의 수첩에 있는 송희(가명)씨의 개인정보를 바탕으로 번호를 조합해 우연히 통장 비밀번호를 맞췄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그에게 주어졌던 정보를 바탕으로 비밀번호를 조합해낼 수 있는 확률은 얼마나 될까?

1,2심에서 양 씨에게 유죄판결을 내렸던 근거 중에는 양 씨가 사건 당일 자신의 빨간의 스포츠카에 물컹한 뭔가가 들어 있는 마대자루를 옮기는 걸 도와줬다는 동거녀의 진술이 있었다. 하지만 대법원에서는 그녀의 진술에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보았는데..

동거녀의 진술은 허위일까? 그렇다면 스포츠카에 남았다는 검붉은 자국은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최근 대법원에서 파기환송 된 ‘부산 다방 여종업원 강도 살인사건’의 주요 용의자들을 다시 만나보고, 과학적 실험을 통해 다시 오리무중으로 변한 사건의 진실을 알아본다.

방송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2. 16(토) 밤 11:10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