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총연맹의 변신 "화이트리스트, 아베정권에 분노!"

기사승인 2019.08.13  16:24:33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에듀신문=이희선 기자] 한국자유총연맹은 아베 정권이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 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 규제강화에 나선 데 대해 심각한 우려와 분노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규제 조치는 글로벌 경제 발전을 도모하자는 국제사회의 합의와 규범에 정면으로 거스르며, 지난 6월 일본에서 개최된 G20 정상회담의 공동성명에서 밝힌 「자유무역의 촉진」 선언을 스스로 짓밟는 것이다.

특히, 아베 정권이 이러한 조치를 취하게 된 표면상 이유로 “국가 안전보장 차원”이라고 하는데, 이는 한일협정 이후 60여 년간 이어져 온 양국의 우호 관계를 뿌리째 뒤흔들고 더구나 한미일 3국의 협력 체제를 위협하는 것이다.

아베 정권이 실질적으로 노리는 것은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무역 보복이며,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의 성장을 기어코 가로막겠다는 속셈이 명백하다.

ad26

이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고 글로벌 자유무역 질서에 역행하는 처사로서 결국 일본 국민의 지지를 얻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비난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한국자유총연맹은 최대 국민운동단체로서 350만 회원과 함께 아베 정권을 규탄하며 우리의 입장을 다음과 같이 선포한다.

하나. 아베 정권은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
하나. 아베 정권은 문제 해결을 위해 즉각 대화와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하나. 우리는 한일 양국의 우호증진을 위해 민간교류를 적극 추진할 것이다.
하나. 우리는 아베 정권의 도발을 오히려 경제 도약의 기회로 삼아 극복하고 국민 행복과 국가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2019. 8. 13.

한국자유총연맹 총재 박종환
350만 회원 일동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