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 외국인 본과 재학생 총장 간담회

기사승인 2019.10.09  15:13:09

공유
default_news_ad1

   
▲ 삼육보건대학교은 지난 10월 7일 본과 외국인 유학생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뉴스에듀신문=이희선 기자]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은 지난 10월 7일 본과 외국인 유학생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매 학기 진행되는 외국인유학생 간담회는 외국인 학생의 학업 역량강화 및 생활상담과 대학을 다니면서 불편한 점들을 해소하고 학생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토의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 

ad26

박두한 총장은 “대학에서 최선을 다해 유학생 여러분의 어려움이 없도록 돕고 있지만 학생들에겐 부족함이 있을 것이다.”라며 “열심히 학업에 임해준 여러분에게 감사드리며 이런 기회를 통해 제안하고 싶은 것을 말씀해 주시면 불편함을 해소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했다. 

김종춘 국제교류센터장은 “여러분에 앞서 2016년에 졸업한 베트남 유엔티창은 현재 본국에서 피부미용과 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2017년에 졸업한 중국 신자허 역시 미용관련 업계에 진출해 활발한 활동하고 있다.”며 “우리대학의 교육과정과 출석관리가 철저히 이루어지고 있어 현재 여러분이 힘들겠지만 지금의 학창시절을 이겨내면 여러분의 선배들처럼 잘 될 수 있다.”고 했다. 

삼육보건대학교에는 현재 피부건강관리과에 베트남 학생 9명, 몽골 학생 1명 뷰티헤어과에 베트남 학생 1명, 중국 학생 1명, 의료정보과에 베트남 2명 총 14명의 유학생이 있으며 학생들이 즐거운 대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