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기자의 연작수필] (63) 친구는 보석이다!

기사승인 2019.11.25  13:57:56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에듀신문=홍경석 대전.세종.충청 취재본부장] 지난 일요일은 야근이 있는 날이었다. 그러나 고향 후배가 한턱을 낸다기에 대근(代勤)으로 바꿨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아주 살가운 고향 후배의 환갑 기념 점심내기인 때문이었다.

멀리 경기도 일산에 사는 죽마고우도 나의 호출에 천안으로 내려왔다. 예약한 식당에 들어서니 흡사 상견례 음식인 양 코스요리가 걸판지게 속속 나오기 시작했다. 이에 입이 헤벌쩍 벌어진 친구들은 술을 물 마시듯 했다.

술자리에선 다소 이른 감이 없진 않았지만 벌써 송년회 분위기까지 모락모락 솟아올랐다. “올해 다들 열심히 사느라 고생했다. 우리 모두 건배하자. 그리고 내년엔 더 열심히 뛰자꾸나!”

이어 각자 올해의 ‘결산’을 시작했다. 이윽고 내 차례가 왔다. “우선 오늘 이 자리를 만들어준 아우님 00에게 감사부터 드립니다. 저는 올해 1월, 외손녀에 이어 지난 8월엔 친손자까지 봤습니다.

두 번 째 책도 발간했기에 나름 후회 없는 삶을 산 셈이라는 생각입니다. 내년엔 4권의 책을 발간하여 강사로 진출하는 교두보로 삼겠습니다. 앞으로도 우리 고향 친구들의 불변한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우리 모두 건강합시다!”

박수갈채까지 받으니 술은 꿀맛으로 더욱 꿀꺽꿀꺽 잘도 넘어갔다. 한데 이틈을 공략(?)한 친구가 있었다. “경석이는 올해가 ‘성공년도’라고 하니 2차 내야겠다.”

하는 수 없었다. 친구 여동생이 운영하는 식당 겸 노래방이 떠올랐다. 시간은 채 오후 3시밖에 안 되었지만, 또한 어제는 일요일이라서 쉬는 날이지만 동생은 기꺼이 문을 열겠다고 했다.

“고마워!” 그곳으로 이동한 친구들은 “오라버니~” 라며 친근하게 술까지 따라주는 그 여동생에게 반해 더욱 만취의 늪으로 함몰되었다. 친구가 천안역까지 태워다 준 덕분에 열차엔 올랐으나 어찌된 게 비몽사몽으로 하차해보니 조치원역이었다.

ad26

빌어먹을... 역무원에게 설명하곤 1시간 뒤에 출발하는 다른 열차를 타고 가까스로 대전에 도착했다. 귀가하자마자 정신없이 꿈나라로 직행했다. 오늘 새벽, 타는 목마름에 눈을 떴다.

보리차를 한 컵 마시고 보니 카카오톡 문자가 많이 쌓여있었다. 죽마고우들이 보낸 글이 압도적이었다.

“덕분에 잘 먹고 잘 놀아서 고마웠네”, “늘 건강하고 좋은 책 많이 내길 응원하네”, “손자 손녀 응석 받으면서 백년까지 잘 살게나.” 하나 같이 넉넉한 덕담이어서 흐뭇했다.

= “아침에 눈을 뜨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자네는 좋은 친구야 /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우리 두 사람 전생에 인연일 거야 / 자식보다 자네가 좋고 돈보다 자네가 좋아 / 자네와 난 좋은 친구야~” =

진시몬의 ‘보석 같은 친구’다. 같은 동네서 태어난 우리 베이비부머 59년생 친구들... 찢어지게 가난했기에 검정고무신을 신고 십리도 더 되는 국민학교를 함께 걸어 다녔던 지기들이다.

여름철 하굣길엔 웅덩이에서 멱을 감았고, 겨울엔 썰매를 타다 얼음이 깨져 혼비백산하던 때도 있었다. 그렇게 저렇게 우정을 쌓아온 지 어언 60년이다. 세월이 빠르다는 말은 들었지만 정말이지 이처럼 전광석화(電光石火)일 줄은 정말 몰랐다!

경찰관이 잣대를 들고 다니며 장발을 단속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 즈음엔 나도 대부분의 여자들처럼 어깨까지 치렁치렁 머리칼이 내려왔다. 하지만 지금은 배우 이덕화 씨가 광고하는 가발에 한눈을 팔 정도로 머리카락을 세월에 강탈당했다.

진시몬의 노래가 이어진다. = “아~아~ 사는 날까지 같이 가세 좋은 친구야~” = 보석(寶石)과 친구(親舊)는 돼지고기에 새우젓처럼 찰떡궁합이다. 올 한 해 여러 가지로 곤란을 겪은 친구가 있었다.

일이 안 되어 빚이 늘어난 친구도, 건강이 안 좋아 고생한 친구도 내년엔 부디 좋은 일만 가득하였으면 좋겠다. "친구들아, 앞으로도 우리 사는 날까지 꼭 같이 가세나!“

홍경석 대전.세종.충청 취재본부장 casj00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