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우쿠우 회장과 부인 횡령 혐의, 警"압수수색..협력사에 갑질"

기사승인 2019.11.30  22:17:06

공유
default_news_ad1

   
▲ "협력사 압박해 회장家 배 불려" '쿠우쿠우' 압수수색 (사진=SBS뉴스 갈무리)

[뉴스에듀신문=이훈민 기자] 유명 스시뷔페 프랜차이즈 쿠우쿠우(QooQoo)의 회장과 그 부인인 대표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SBS 뉴스는 외식 프렌차이즈 업체 쿠우쿠우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회삿돈을 빼돌린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30일 보도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달 15일 쿠우쿠우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장부 등을 확보했다

ad26

김 씨 등은 협력업체들에 계약을 유지하는 대가로 사내행사 등을 진행할 때 각종 협찬을 요구해, 최근 4~5년간 금품 37억 원 가량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쿠우쿠우 전 임원 A씨는 "회장이 지시하면 강명숙 대표가 진행을 했다. 부동산 구입 자금으로 유용했다. 또한 고가 시계, 3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반지, 기타 보석류를 셀 수 없이 많이 구입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일부 납품업체에서 운영지원금을 받기는 했지만, 정상적으로 회계처리했다면서 횡령과 배임수재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조만간 쿠우쿠우 김 회장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훈민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