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중랑갑), ‘라벨갈이 근절법’대표발의

기사승인 2019.12.06  17:39:51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열교 의원 (더불어민주당 중랑갑)

[뉴스에듀신문] 국회 소상공인포럼(대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중랑갑)과 더불어민주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위원장 전순옥)은 6일 라벨갈이 범법행위 근절을 위한 ‘도시형소공인 보호를 위한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을 제정, 대표발의한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중구패션산업인총연합회 이봉규 회장, 중랑패션봉제협동조합 최상진 이사장, 한국수제화총연합회 변서영 회장, 동대문패션타운상인연합회 한영순 회장, 한국지역경제살리기중앙회 김경배 회장, 한국소상공인정책포럼 이승훈 대표 등 52개 관련 소상공인단체들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ad26

이 법은 ▶중국, 베트남 등에서 값싸게 제조·수입한 의류, 수제화, 가방 등의 원산지를 국산으로 둔갑시키는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라벨갈이)로 인한 도시형소공인의 생존권을 지키고 ▶국내 생산‘made in Korea’ 제품의 브랜드 가치 하락으로 인한 제조업의 붕괴 방지 ▶유통질서의 교란 및 소비자의 알권리 침해를 막기 위해 발의된다. 

서영교 의원은 “제조업은 우리나라 경제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가장 중요한 산업으로 제조업이 무너지면 우리나라 경제의 뿌리가 흔들리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말하며, “그런 의미에서 라벨갈이 근절을 위한「도시형소공인 보호를 위한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의 필요성이 더욱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전순옥 위원장은 “라벨갈이 범법행위로 인해 소공인의 손기술로 만들어진 메이드인코리아 브랜드의 가치가 떨어지고 있다”며 “국회가 이번 「도시형소공인 보호를 위한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을 조속히 통과시켜 소상공인을 위해 일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대외무역법」을 근거로 단속 및 처벌이 이루어지고 있고, 정부도 지난 8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경찰청, 관세청, 서울시 등 5개 부처가 합동으로 특별단속에 나선 바 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