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소병철 전 고검장 영입

기사승인 2020.01.05  20:22:06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관예우 거부, 로펌도 마다한 대쪽 검사’

   
▲ 소병철 전 고검장

[뉴스에듀신문]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위원장 이해찬대표)는 오늘(5일) 오후 2시, 21대 총선 네 번째 영입인사로 전 대구고등검찰청 검사장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62) 영입 기자회견을 가졌다.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소병철 전 고검장은 2013년 검찰 퇴직 후 고질적 전관예우 관행을 끊기 위해 대형로펌 영입제안을 일체 거절하고 변호사 개업도 하지 않아 법조계에 신선한 파문을 일으켰다."면서 "당시 소병철 전 고검장의 전관예우 거부는 고위직 검찰 간부로는 최초였다."고 강조했다.

ad26

1986년 검사로 임관한 소병철 전 고검장은 법무부 검찰국, 대검찰청 연구관, 법무부 검찰 1·2과장, 기획조정실장 등 기획 분야 핵심보직을 두루 거친 검찰 내 기획통으로 꼽혔다. 2010년 대전지검 검사장, 2011년 대구고검 검사장을 지냈으며 2013년 법무연수원장을 끝으로 법조공직을 마무리했다.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에 당시 문무일 부산고검장과 함께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2013년 12월 퇴직 후에는 변호사로 돈 버는 길 대신 농협대학교와 순천대학교에서 교수로서 후학양성에 나섰다. “검사와는 다른 방식으로 사회적 약자의 법적 보호에 헌신해 보겠다.”는 일념으로 선택한 교육자의 길은 고위직 검찰간부로서는 보기 드문 행보로 평가받았다.

소병철 전 고검장은 평검사 시절 ‘소’라고 불릴 정도로 성실하고 묵묵하게 일한 것으로 유명하다. 검찰 내에선 “검사를 하려면 소병철처럼 하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모범적인 검사로 신망을 받았다.

소병철 전 고검장은 이날 입당식에서 “국민의 뜻을 받들어 검찰을 국민의 검찰로 새롭게 변화시키는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포부를 밝힐 예정이다. 또한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제대로 보호해주는 검찰로 다시 거듭나게 하고 싶다”는 검찰개혁 방향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