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대, 2년째 서울지역 여대 취업률 1위..이화여대 제쳐

기사승인 2020.01.13  11:50:48

공유
default_news_ad1

- 숙명여대(64.4%), 동덕여대(62.4%), 이화여대(62.1%), 덕성여대(62.0%) 순

   
▲ 숙명여대 취업선배와의 멘토링 모습.

[뉴스에듀신문] 숙명여자대학교(총장 강정애)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서울권 4년제 여자대학 취업률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숙명여대는 교육부가 지난 10일자 대학알리미(대학정보공시)를 통해 공시한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2018. 12. 31. 기준)에서 취업률 64.4%를 기록해 서울권 여대 중 가장 높은 취업률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4% 상승한 수치다. 숙명여대는 2년 연속 서울지역 4년제 여대 중 취업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덕여대(62.4%)와 이화여대(62.1%), 덕성여대(62.0%) 등을 제쳤다.

학과별로는 약학대학 96.3%, 앙트러프러너십전공 85.7%, 독일언어·문화학과 81%, 공예과 80%, 글로벌서비스학부 80% 등으로 전통적인 약학계열 강세와 함께 일반적으로 취업이 어렵다는 어문계열 및 예체능계열, 사회과학계열 학과 등이 높은 취업률을 보였다. 그 외 문화관광학부, 영어영문학부 및 테슬전공, 식품영양학과, 미디어학부, 홍보광고학과, 회화과, 경영학부 등도 70% 이상의 높은 취업률을 보였다.

숙명여대는 취업률 상승의 비결에 대해 다양한 진로와 취·창업 프로그램 및 정부 사업 참여로 인한 효과를 꼽았다.

ad26

숙명여대는 지난 2015년 고용노동부의 대학일자리센터 시범사업에 선정된 이후 3년 연속 우수대학 평가를 받으며 재학생 및 지역청년들을 대상으로 원스톱 취업서비스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학기 중에는 다양한 취업프로그램과 모의시험 등 취업스킬 프로그램은 물론, 사회 각계에 진출한 현직 동문과 연결해 함께 하는 취업대비반과 특강 등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방학 중에는 NCS 직무역량스쿨, 글로벌 역량강화 프로그램 등을 통해 일주일 이상 장기간에 걸쳐 집중적인 취업역량 강화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2017년도부터는 학생경력관리시스템 스노웨이(SNOWAY)를 운영하면서 학생들의 경력 및 역량관리를 포털시스템에서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진로탐색과 취업대비가 가능하도록 시스템화하였다. 다양한 교과, 비교과활동을 바탕으로 스스로의 진로 및 역량을 개발할 수 있도록 “내가 디자인하는 나의 수업” 자기주도 진로설계 프로젝트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숙명여대는 현장실습 운영에 있어서도 오랜 경험과 단단한 현직자 및 동문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양한 현장실습을 제공하는 정부사업에서도 성과평가 A등급을 놓치지 않고 있다.

이 밖에 재학생 직무체험, 서울시정 인턴십, 산학협동교육, 기업실무인턴십, 대학-강소기업 연계형 청년일자리사업 등 다양한 장단기 현장실습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기본역량은 물론 실무능력 또한 뛰어난 여성인재 육성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옥경영 숙명여대 경력개발처장은 “2020년 경력개발처 내에 재학생들의 취·창업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인재개발센터를 출범시켰다”며 “입학 초기 학생의 직무 및 적성을 진단하고, 개개인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해 원하는 사회진출 분야로의 역량을 쌓아 사회에 기여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