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민생당 의왕.과천 김성제 후보, 상대편 허위사실유포 법적대응 기자회견

기사승인 2020.03.24  12:16:20

공유
default_news_ad1

- 더민주당 이소영 후보에게 허위사실 유포 입장표명 요구

   
▲ 의왕.과천 민생당 후보 기자회견 사진

[뉴스에듀신문=정정환 기자] 민생당 김성제 후보가 23일, 의왕·과천시 브리핑 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과천당원 단톡방에 허위사실로 자신을 비방하는 글을 올린 더불어민주당 과천연락소장이자 상대편 이소영 후보 선거캠프 과천 책임자인 조 모씨와 허위사실을 카카오톡으로 유포한 의왕시 체육회장이자 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 지역위원회 문화예술위원장 김 모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안양지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성제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저를 음해하려는 세력들에 의해 기획된 음모와 정치적 모략에 의해 공천에서 억울하게 컷오프 되고, 그들에 의해 무차별적으로 살포된 허위사실과 유언비어로 인해 저의 명예와 권위가 땅바닥에 짓밟혔다”며 “명예회복을 위해 무소속으로 출마하였지만 후보로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음해세력들이 퍼뜨린 온갖 거짓말과 허위사실로 인해 덧씌워진 편견을 바로잡는 일이였다”고 피력했다.

이어 “그런데 지난 3월 19일, 지방선거 당시 흑색선전과 허위사실을 유포해서 큰 재미를 보았다고 생각했는지 그 때 저를 비방하기 위해 교묘하게 기획된 비방문구가 토씨하나 틀리지 않고 더불어민주당 과천 당원 59명의 단톡방에 올려져 시민들에게 유포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고소를 제기한 배경을 밝혔다.

김성제 후보는 “지난 선거에서는 저에 대한 의혹들의 진위가 밝혀지지 않아서 속절없이 당했다. 그러나 지난 2017년 6월 저를 음해하는 사람들의 고발로 시작된 수사가 지방선거가 끝난 2019년 초 마무리 되고, 일체의 모든 혐의사실에 대해 단 한 건의 예외 없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기 때문에 저에 대한 의혹과 비방은 모두 허위사실로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ad26

이어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람이 다른 사람이 아닌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후보캠프의 과천 책임자인 조 모씨로 밝혀진 이상, 이소영 후보가 이 일에 대해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조 모씨의 단독 범행인지 아니면 이를 사주한 배후 세력이 있는지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아울러 “이렇게 비열한 방법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유권자들을 우롱하고 현혹시키는 일을 더 이상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김성제 후보는 “지금 우리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국민들이 고통을 받고 국가경제는 비상사태로 국난의 위기 상황에 처해있다”며 “선거에 출마하는 모든 후보자들이 이렇게 고통 받는 국민들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밤낮없이 고민해도 부족할 지금 아직도 이런 저열한 방법으로 시민들의 눈을 가려 이득을 얻겠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비통할 뿐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는 “신종 감염증 확산으로 고통 받는 국민들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이번 선거에 출마하는 모든 후보들에게 앞으로 상대후보에 대한 흑색선전을 하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선거에 임하자”고 제안했다.

김성제 후보는 국토교통부 출신으로 민선 5-6기 의왕시장을 거친 행정전문가로 지난 6.13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이 전국을 석권하던 상황에서도 무소속 후보로 출마해 33.86%의 득표를 얻는 등 두터운 지지층을 확보하고 있어 그의 최근 민생당 입당에 지역 정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정정환 기자 hwanheejey@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