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빈단, 박원순 사건 유출 "檢, 경찰과 청와대를 수사하라"

기사승인 2020.07.15  02:25:18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 박원순 시장에 피소 상황 공무상비밀(수사 기밀)누설 의혹 진상 낱낱히 밝혀라!
[nEn 뉴스에듀신문]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에 여비서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는 사실을 어떻게 알았는지와 관련해 경찰과 청와대를 수사해달라는 긴급고발장이 검찰에 접수됐다.

ad26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박 시장 에게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렸다는 의혹을 받는 경찰과 청와대의 '성명불상의 관계자' 등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수사를 요구 한는 국민 고발장을 14일 오전 대검찰청에 제출하고 대검 정문 앞에서 진상규명 촉구 시위를 벌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활빈단은 박 시장의 성추행을 방조·은폐했다는 의혹에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과 김우영 정무 부시장 등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