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가 전한 '관악구 모자 살인' 남편, 2심도 사형 구형

기사승인 2020.10.16  18:02:08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nEn 뉴스에듀신문] 이훈민 기자 = 아내와 6살 난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관악구 모자살인 사건'의 조 모씨에게 검찰이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사형을 구형했다.

서울고등법원 제2형사부(함상훈 부장판사)는 15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도예가 조모 씨의 항소심 결심공판을 열었다. 검찰은 1심과 같이 사형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조 씨 측 변호인은 이날 최종변론에서 "수사기관이 주장하는 강력한 살의를 가질 이유가 없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최후변론 기회를 얻은 조 씨는 "사람을 죽일만큼 미치지 않았다.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ad26

조씨는 지난해 8월 서울 관악구에서 아내 A씨와 아들 B군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씨는 재판 과정에서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며 무죄를 주장했으나 1심은 조씨의 혐의를 인정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이 사건은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서도 널리 알려졌다.

이훈민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