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월야중학교, “내 고장 바로알기 역사탐방”

기사승인 2020.11.16  19:13:09

공유
default_news_ad1

- 용천사, 김철기념관, 자산서원, 고막천 석교, 자연생태공원 등 둘러봐

   
▲ 함평월야중, 내 고장 바로알기 역사탐방
[nEn 뉴스에듀신문] 함평월야중학교(교장 정은주)는 지난 13일 전교생과 함께 함평의 역사를 알고 지역을 더 깊이 있게 이해하기 위해 역사탐방에 나섰다. 이날 학생들은 코로나19에 조심스러운 마음으로 용천사, 김철기념관, 자산서원, 고막천 석교, 자연생태공원 등 지역의 역사 명소를 둘러보았다.

이날 함평군 문화해설사의 소개로 함평군 해보면 광암리에 위치한 용천사는 삼국시대 백제의 승려 행운존자가 창건한 사찰로 용이 승천하였다는 전설이 있는 곳으로 주변 숲속에는 꽃무릇이 지천으로 피어 있어 국내 최대의 자생 군락지를 이루고 있는 곳이다.

호남의 대표적인 독립운동가 일강 김철 선생은 1886년 함평군 신광면에서 태어나 한학과 법률학을 공부하였고, 1917년 독립운동을 위해 상하이로 망명하였다. 곤재 정개청의 얼이 담긴 함평군 엄다면에 자산서원은 조선 중기 호남 사림의 종장이였던 곤재 정개청이 1589년 기축옥사 당시 서인 세력의 모함에 의거 고문 후유증으로 유배지에서 병사하자 그의 문인들이 스승의 신원 운동을 전개하면서 건립한 서원이다.

ad26

평범한 돌다리가 보물로 지정된 학교면 고막리에 고막천 석교는 일명 ‘똑다리’ 또는 ‘떡다리’ 라고 불리는 이 다리는 목조가구식을 석조형태로 바꾼 우리 나라에서 보기 드문 돌로 만든 다리로 가장 오래된 돌다리임이 과학적인 방식에 의해 증명되고 있다.

4계절별 다양한 아름다움과 향기로 가득한 자연생태공원에서 자연의 생명력을 맘껏 느껴보며 오랜만에 교실을 벗어나 늦가을의 정취를 만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3학년 이승현 학생은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처음으로 친구들과 함께 학교 밖으로 나와 우리 지역에 역사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뜻 깊은 소중한 시간이 되어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영희 역사 교사는 “우리 고장의 역사에 대해 문화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그동안 모르고 지냈던 함평의 역사를 현장에서 배우는 시간을 가져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