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군인 얀센백신 예약

기사승인 2021.06.02  14:58:14

공유
default_news_ad1

- 총 101만 3000명분…예방접종사전예약사이트서 선착순 접수

   
▲ 사진출처=픽사베이

[nEn 뉴스에듀신문] 6월 1일부터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로 미국 정부로부터 공여 받은 얀센 백신 101만 3000회분의 사전예약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백신은 한미동맹의 상징으로 미국 정부가 얀센 백신을 우리 군과 유관 종사자들에게 접종하는 것으로 공여했는데, 30세 이상(1991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군 관련 종사자 등이 대상이다.

이번 접종 대상 연령 등은 코로나19 백신분야 전문가 자문회의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 등을 거쳐 결정했다.

이에 따라 국방부·방사청·병무청 공무원 및 국방부 산하기관 직원, 현역 군 간부 가족(배우자 및 자녀, 동거를 같이하는 직계존속·형제·자매 포함), 군 부대 고정 출입 민간인력 등 군 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ad26

미국이 공여한 얀센 백신은 6월 중 접종을 완료할 계획으로 60세 이상 접종과 동일한 방식으로 사전예약을 거쳐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을 실시한다.

이에 국방부 등 관계부처로부터 접종대상자로 사전안내 받은 사람과 예비군, 민방위 대원 등 접종대상자는 6월 1일 0시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사이트를 통해 사전예약을 받는데, 접종은 오는 6월 10일부터 20일까지다.

다만 60세 이상 사전예약 때와는 달리 접종 물량만큼 선착순으로 예약을 받는데, 예약을 못 한 대상자들은 7∼9월 일반 국민 대상 접종 계획에 따라 접종을 받게 된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31일 0시 기준으로 전 국민의 10.5%인 총 540만 4000 명이 코로나19 1차 예방접종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80대 이상 60%와 70대 39.7%가 1차 접종을 완료했으며, 2차 접종완료자는 총 214만 30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27일부터 접종을 진행하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에 대한 60세 이상 어르신 등의 사전예약은 30일까지 650만 9000명이 완료해 예약률은 68.7%를 보였고, 70대 초반에 이어 65세 이상 예약률도 70%를 넘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