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마을 주민과 함께 ‘우리 마을 매력 찾기’ 프로젝트 진행

기사승인 2021.06.10  11:11:12

공유
default_news_ad1

- 계명대 생태조경학전공 학생들, 달성군과 낙동마을 주민들과 협업을 통해 마을 매력

   
 
[nEn 뉴스에듀신문] 계명대학교 공과대학 도시학부 생태조경학전공 3학년 학생들이 지난 3월 15일부터 지역 사회와 연계하여 ‘달성군 우리 마을 매력 찾기’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4번째로 진행되는‘우리 마을 매력 찾기’프로젝트는 대구광역시 달성군 봉촌2리 낙동마을 주민들과 달성군청 도시과 도시디자인팀, 계명대학교 생태조경학과가 함께하는 민·관·학 협력 사업이다.

지역 주민과 지역 대학생이 마을의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마을의 역사·문화·환경 경관 자원을 활용한 마을 생활 환경 개선 및 공동체 활성화의 방향을 제안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별히 본 프로젝트는 지역과 더불어 사회혁신을 이루고자 하는 계명대학교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의 ‘전공융합혁신사업(EUP)’의 지원을 함께 받고 있다.

프로젝트의 대상지인 대구광역시 달성군 하빈면 낙동마을은 6.25전쟁으로 고향과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전재민이 정착하면서 형성된 약 70여 가구가 밀집해 있는 마을이다.

낙동마을에는 전쟁 후 낙동강변 모래땅의 척박한 환경 속에서 연근 농사를 통해 삶을 개척해온 마을 주민들이 생활상이 곳곳에 녹아 있다.

ad26

그러나 주변 산업시설의 무분별한 건설과 젊은 세대의 이탈로 인해 빈집과 유휴지가 늘어가며 마을 경관의 급격히 쇠퇴하는 등 산적한 문제에 대해 대구광역시 달성군이 낙동마을을 ‘평화예술촌’으로 명명하고 마을의 자연, 문화, 역사의 잠재적 가치를 재발견하고 주민과 함께하는 재생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계명대학교 생태조경학과 정해준 교수가 지도하는 3학년 학생 29명이 조경디자인스튜디오 수업을 통해 참여하고 있으며, 특별히 프리한석범씨의 손석범 대표의 튜터링을 통해 매주 아이디어를 발전시키고 있다.

지난 4월 26일, 달성군 하빈면의 PMZ 하빈평화예술센터에서 그동안 진행된 8개 프로젝트의 중간발표와 주민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이 자리에는 봉촌2리 이장을 비롯한 마을 주민들과 PMZ 하빈평화예술센터와 달성군청 관계자가 참여하여 학생들의 프로젝트를 현실적인 조언과 당부, 그리고 진심 어린 응원을 보탰다.

본 프로젝트의 패널과 모형 작품들은 6월 4일부터 18일까지 2주 동안 PMZ 하빈평화예술센터 전시된다. 전시회 첫날에는 김문오 달성군수와 이인선 계명대학교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장이 참석하여 전시회 관람 후, 낙동마을 주민들과 지역 현안과 민관학의 향후 협력 관계를 위한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전시회에 출품된 학생들의 작품과 프로젝트의 과정과 성과는 ‘달성군 우리 마을 매력 찾기’ 작품집으로 정리되어 출간된다.

지역 대학 학생들이 지역 현안과 관련한 사업을 직접 계획하고 주민들과 함께 현실화하는 본 민·관·학 협력 프로젝트는 미래 조경가인 학생들이 지역에 기반을 둔 전문가로 성장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김을규 기자 ek8386@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