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부산 일가족 연쇄 사망…동백항 차량 추락사고”

기사승인 2022.06.25  14:30:2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nEn 뉴스에듀신문] '그것이 알고싶다' 설계된 비극- 부산 일가족 연쇄사망 미스터리

25일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설계된 비극-부산 일가족 연쇄 사망 미스터리’ 편이 전파를 탄다.

지난 5월 3일, 부산 동백항 부둣가에서 김형식(가명) 씨와 김효진(가명) 씨 남매가 타고 있던 차량이 바다로 추락했다. 조수석에 있던 오빠는 탈출했지만, 운전석에 있던 여동생은 차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 지나가던 사람의 신고로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안전띠를 맨 채 의식을 잃은 상태였던 동생을 물속에서 구조했지만, 그녀는 끝내 사망했다. 오빠는 여동생의 운전미숙으로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지만, 장소, 경과, 이유 등 사고의 정황은 무언가 석연치 않았다.

“차가 빠졌던 딱 그 자리만 방지턱이 없는 자리에요” - 최초 신고자 -

“거기가 물살도 없고, 빠지면 탈출할 수 있는데 이해가 안 되거든” - 동백항 인근 주민 -

사고를 수사하던 해경은, 사고 발생 3달 전 동생의 자동차 보험금 수익자가 오빠로 변경되고, 보름 전에는 보험금도 5천만 원에서 5억 원으로 증액 된 사실에 주목하며 ‘보험범죄’를 의심했다. 더욱이 뇌종양으로 투병 중이던 동생은 운전을 할 수 있는 몸 상태도 아니었다.

결정적으로 사고 장면이 고스란히 녹화된 현장 인근의 CCTV 영상이 확인되자, 오빠 김 씨는 안타까운 사고의 유가족인 아닌 범죄사건의 용의자가 되었다. 조수석에 있던 동생을 운전석으로 옮기는 등 부자연스러운 그의 모습이 포착 된 것이다. 오빠의 혐의는 자살방조와 보험사기 미수. 과연, 그 날 오빠와 동생 사이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경찰이 오빠를 의심하는 데는 다른 이유도 있었다. 지난해 7월, 김씨 남매의 아버지가 타고 있던 차량이 인적 드문 낚시터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아버지는 차량 밖으로 탈출하지 못해 익사했다.

채 1년도 안 되는 사이, 아빠와 딸이 잇따라 차량 추락 사고로 목숨을 잃었는데, 두 현장 모두에 공교롭게 오빠 김 씨가 있었던 상황. 사고 당일 아버지와 함께 낚시터에서 점심을 먹으며 마지막까지 함께 있었던 사람은 오빠 김 씨였다. 과연, 운전을 직업으로 삼을 정도로 운전에 능숙했다는 아버지는 왜 차량에 탑승한 채 낚시터로 추락했던 것일까.

“온 지방으로 차를 끌고 가거든요. 사고 난 적도 한 번 없지예.
인간 네비라 인간 네비” - 아버지 지인 -

ad26

낚시터에서 인양한 차량을 확인해보니 기어가 ‘N(중립)’ 상태였다. 게다가 부검 결과 아버지의 몸속에서 졸피뎀이 검출됐다. 이 두 가지 사실은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 당시, 이 사고는 단순 사고사로 종결되었지만, 아버지의 석연치 않은 죽음을 두고 주변에선 소문이 무성했다는데... 아버지 사망 후 오빠는 아버지의 운전자 보험금 1억 7천여만 원을 수령했다. 과연, 동백항 사건 이전에 발생한 이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까

동백항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면서, 숨진 여동생의 자동차 추락 사고가 처음이 아니었다는 것이 밝혀졌다. 지난 4월 18일, 낙동강 하류 둔치도에서 그녀가 운전했다는 소형 SUV 차량이 강으로 추락한 사고가 있었던 것. 사고를 신고한 사람은 오빠 김 씨였다. 현장에 도착했던 보험사 직원은 사고가 발생할 장소가 아니라 의아해 했지만, 오빠는 사고의 원인이 동생의 졸음운전이라고 설명했다는데... 다행히 이 날 여동생 김 씨는 무사했다.

보험사 직원은 당시 현장에서 물에 빠졌던 동생 김 씨를 보살피고 있던 또 다른 사람을 기억하고 있었다. 바로 오빠의 동거녀 조 씨였다. 이 날의 사고 며칠 뒤, 조 씨의 소유였던 경차가 여동생 김 씨의 소유로 바뀌었고, 동생 이름으로 된 보험금도 10배 증액됐다. 그런데, 바로 이 차량이 동백항에서 추락했던 것이다.

이런 심상치 않은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자, 동백항 추락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오빠 김 씨와 오빠의 동거녀 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번에는 자살방조 혐의가 아니라 살인 및 살인 공모 혐의였다. 과연, 오빠와 오빠의 동거녀는 보험금을 노리고 사건을 함께 계획한 공범이었던 걸까.

“동거녀의 차를 가지고 여동생이 사고 이틀 뒤 보험 가입을 했어요. 왜 그랬을까...” - 보험사 관계자 -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지 사흘만인 지난 6월 3일, 경찰 출두를 피해오던 오빠 김 씨는 안타깝게도 숨진 채 발견되었다. 공범으로 의심받은 동거녀 조 씨는 홀로 구속되어 수사를 받았다. 경찰은 김 씨와 조 씨가 함께 사고 현장을 사전 답사하고, 사고에 대해 서로 미리 이야기를 나눈 정황 등을 확인하고, 조 씨를 살인 공모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현재, 조 씨는 모든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상태. 그녀는 정말 이번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일까. 제작진은 오빠 김 씨와 동거녀 조 씨, 두 사람의 관계를 추적하던 중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는데....

한 가족에게 연이어 벌어진 비극. 모든 건 단지 지독한 연속된 불운의 결과였을까, 아니면 욕심 많은 누군가가 설계한 범죄의 결과였을까. 제작진은 진실을 찾기 위해, 아버지의 사고를 재연해 보는 등, 한 가족에게 일어난 3번의 추락 사고를 꼼꼼히 분석했다.

사건 현장들은 MC 김상중도 직접 살펴봤다. 또한, 오빠 김 씨와 동거녀 조 씨의 관계를 파헤쳐보고, 오빠 김 씨가 왜 이런 선택을 했는지 그 이유를 추적했다. 과연, 물속에 가라앉은 진실은 무엇일까.

1312회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일가족이 잇따라 사망하는 비극을 불러온 부산 동백항 차량 추락 사건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과학적 접근을 통해 파헤쳐보는 한편, 오빠 김 씨와 동거녀 조 씨는 정말 공범이었는지 추적하고,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보험 범죄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고민해본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