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학교, 故임정혁 교수 자서전 출판기념식 거행

기사승인 2020.10.20  13:21:17

공유
default_news_ad1
   
▲ 삼육보건대학교 故임정혁 교수 자서전 출판기념 증정식.

[nEn 뉴스에듀신문] 김순복 기자 =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는 지난 10월 19일 대회의실(최만규 홀)에서 故임정혁 교수 자서전 「이 거센 풍랑 까닭에」 출판기념·증정식을 거행했다. 

출판기념·증정식에는 박두한 총장을 비롯한 대학 관계자와 남대극 (前 삼육대 총장), 이영자 사모, 최준환 (前 삼육대 부총장), 김장숙 (제자, 희망가정상담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남대극 前 총장은 기념사를 통해 “내가 보고 느꼈던 故임정혁 교수는 20세기의 드보라다.”라며 “너무나 아름다운 삼육교사요, 너무나 위대한 어머니요, 정말 본받을 만한 재림교인이다.”라고 했다. 

ad26

박두한 총장은 축사를 통해 “우리 모든 삼육학교의 교훈인 진리·사랑·봉사의 아이디어를 내신 분이 바로 이 자서전의 주인공이다.”라며 “자서전을 읽어보면 개인적이고 시대적인 어려움과 고초가 많았지만 이를 믿음과 신념으로 다 극복하고 삼육학교와 삼육교육에 큰 헌신과 공헌을 하신 분이다. 이런 분에 대한 출판기념식을 갖게되어 대학을 대표해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했다. 

이번 증정식에서는 故임정혁 교수 자서전 「이 거센 풍랑 까닭에」200권과 더불어 고인의 가족 정태건(子)과 장문영(子婦, 18회 동문)의 특별장학금 $1,000가 기증됐다. 

한편, 故 임정혁 교수의 자서전 「이 거센 풍랑 까닭에」는 고인께서 구순이 되신 1999년에 「황혼 길에 서서」라는 제목으로 처음 출간됐으며 절판 후 복사본으로 전해오다가 최근 남대극 목사 前 총장과 고인의 자부인 장문영 사모, 제자 김장숙 희망가정상담센터장이 고인의 삶을 다시 한번 되새기고자 새롭게 편집해 출간됐다.

김순복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