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국성 세계장미축제' 팡파레

기사승인 2024.05.18  21:10:56

공유

- 섬진강기차마을 중앙무대서 개막식 진행

   
▲ 사진출처=픽사베이



[nEn 뉴스에듀신문] 전남 곡성군이 17일 섬진강기차마을 중앙무대에서 제14회 곡성세계장미축제 개막식을 알렸다.

곡성군은 17일 오후 5시 ‘제14회 곡성세계장미축제’가 섬진강기차마을 중앙무대에서 뮤지컬 컨셉의 화려한 개막공연과 함께 26일까지 열흘간의 대장정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번 축제는 별도의 개막식 없이 관광객 모두가 ‘그대 모습은 장미’ 노래에 맞춰 신나고 즐겁게 함께하는 뮤지컬 기획 공연으로 시작되었다.

이상철 곡성군수와 윤영규 곡성군의회 의장의 선창으로 관광객 모두가 하나 되어 주제곡을 열창하면서 개막식의 흥을 올렸고 퍼모먼서들의 화려한 무대로 역동적인 개막을 열었다.

곡성군립청소년 오케스트라와 곡성 출신 세계적인 바리톤 김기훈의 특별초청 공연이 개막 무대의 시작과 마무리 맡아 개막을 완성했다.

‘The Romantic 로즈 콘서트’ 에는 미스트롯3 곡성 출신 나영이 귀엽고 깜찍한 무대를 보여줬고, ost의 여왕 린이 장미축제의 첫날밤을 아름답게 수놓았다.

ad26

이외 부대행사로 메인경품 이벤트 ‘행운의 황금장미를 찾아라’도 매일 펼쳐지고, 붉은색 옷을 입고 SNS에 인증하면 기념품을 제공하는 ‘드레스 코드 RED’도 작년 인기에 힘입어 계속 진행되고 있다.

올해는 축제장을 섬진강기차마을에 한정하지 않고 섬진강동화정원, 곡성어린이도서관, 군민회관, 갤러리 107 등으로 확장하고 지역민과 함께 체험하고 즐기는 축제로 준비하고 있다.

축제기간 주말 동화정원에서는 오후 3시와 5시에 10만 여평의 호밀밭을 배경으로 첼로버스킹도 펼쳐진다. 지난 4월 개소한 곡성어린이도서관은 장미축제에 맞춰 페이퍼 꼴라주 ‘마음꽃’과 보헤미안 라림바 공연, 폴짝폴짝 실감현 동화체험 등을 준비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1회용품없는 축제 만들기’를 목표로 먹거리존에 다회용기를 제공하고 세척수거운반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축제 첫날 다회용품은 순조롭게 다회용기 수거함에 모였고, 쓰레기는 확연히 줄어든 모습을 확인 할 수 있었다.

곡성군은 장미기념품샵과 유리온실에서는 정성들여 가꾼 장미화분도 팔고 있다.

관광객과 지역민이 하나되는 모습을 연출한 개막 첫날, 주말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1만7천3백여명이 축제장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섬진강기차마을 7만 5천평방미터 장미정원은 국내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유럽 등 각지에서 온 세계 명품장미가 꽃망울을 활짝 퍼트리고 있다.

축제장인 섬진강기차마을은 전남 곡성군 오곡면 기차마을로 232에 위치하고 있다. 입장료는 5천 원이며 축제 기간 동안 섬진강기차마을 매표는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