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학원강사, 사귀던 여고 수강생 질투 폭행 '집유'

기사승인 2019.08.11  22:07:42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에듀신문=이희선 기자] 수강생인 여고생과 사귀다 질투심에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학원 강사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1일 부산지법 형사17단독(김용중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32)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아동학대 재범예방 강의 40시간 수강과 5년간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d26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학원 강사인 A 씨는 지난 2015년부터 수강생인 여고생 B 양과 남녀사이로 사귀었다. A 씨는 2017년 4월 자택에서 B 양 휴대전화를 몰래 보다가 다른 남성과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화가 난 A 씨는 화장실에서 나오는 B 양을 방으로 끌고 가 30분간 목을 조르고 온몸을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았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학원 강사인 피고인이 어린 피해자와 교제하면서 학대해 죄질이 불량하다”며 “다만 사건 이후 피해자와의 관계를 봤을 때 피해 정도가 크다고 할 수 없고 초범인 점,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법원은 피해자가 A 씨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표시해 폭행 혐의 부분은 공소기각하고 아동학대 혐의만 유죄로 인정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