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구의동 고교생 사망사건 “망자의 외침”

기사승인 2020.11.28  17:00:08

공유
default_news_ad1

   
▲ SBS '그것이 알고싶다', 구의동 고등학생 피살사건 추적.
[nEn 뉴스에듀신문] 오늘(28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고등학생 한인택 피살사건에 대해 자세히 파헤친다.

2005년 9월 6일 늦은 밤, 112에 걸려온 의문의 신고 전화. 수화기 너머에선 정체를 알 수 없는 신음과 절박한 절규가 약 20초간 이어졌다.

“그 음성 자체가 되게 충격이어서. 그때 되게 힘들었었죠. 그걸 자꾸 들어본다는 게” - 사건 당시 신고음성 분석 업체 관계자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이었던 한인택 군이 복부에 칼을 찔린 채 전화로 신고했다. 현장을 지나던 행인이 인적이 드문 언덕길 옆 화단에 쓰러져 있던 한 군을 발견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미 과다출혈로 세상을 떠난 뒤였다. 한 군이 쓰러진 곳에서 약 90m 떨어진 곳에서 범행에 사용된 길이 25cm의 칼이 발견되었다.

“한인택이 죽으면서 112에 신고를 하면서 죽인 사람의 이름을 말했다고. 자기 죽인 애를” - 사건 담당 형사

ad26

사건 발생 5일 후, 경찰은 한인택 군과 같은 학교에 다니던 동급생 김 군을 유력 용의자로 긴급 체포했다. 결정적인 단서는 피해자가 죽어가면서 남긴 112 신고 음성. 경찰은 한 군이 남긴 신고음성 안에 김 군의 이름이 남겨져 있다고 판단했고, 마침내 그날 다른 친구와 함께 피해자를 쫓아가 칼로 찌른 후 도망쳤다는 김 군의 자백을 마침내 받아냈다.

피해자를 칼로 찔렀다고 스스로 범행을 자백했던 김 군은 재판이 시작된 지 1년여 만에 대법원까지 모두 무죄판결을 받으면서 석방되었다. 범행을 자백했는데 왜 무죄판결을 받았던 걸까? 신고음성 속 한인택 군이 말하고자 했던 그날의 진실은 김 군의 이름이 아니었던 걸까?

“시간 보내는 게 죽을 만큼 고통스러워요. 1분 1초가 나는 그 아들 하나로 살았단 말이에요.” - 故 한인택 군 어머니

우리가 만난 한 군의 어머니 김 씨는 15년이 지났지만, 사건에 대한 의문점만 늘어간다고 했다. 김 군이 자백했고, 김 군이 피해자 한인택 군과 함께 있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도 있었기 때문에 당연히 죗값을 치를 거로 생각했다는 한 군의 어머니. 김 군이 1심에서 무죄판결을 받는 걸 보며 억장이 무너졌지만 김 군이 어떻게 대법원에서까지 무죄판결을 받았는지에 대해서 아무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한다.

그녀는 1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판결문 첫장 조차 읽지 못할 만큼 아들의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가 커 보였다. 하지만 더 늦기 전에 15년 전 진실을 밝혀야 죽어서도 떳떳하게 아들을 만날 수 있을 거란 생각에 마지막 용기를 냈고, 제작진과 함께 검찰이 보관하고 있던 한인택 군의 생전 마지막 신고음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 어렵게 입수하게 된 신고음성. 그 안에는 어떤 진실이 담겨있을까?

11월 28일(토)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고등학생 한인택 피살사건’을 추적하며, 한인택 군이 마지막으로 전하고 싶었던 말은 무엇이었을지 신고음성 속 비밀을 실험을 통해 검증해본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