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정동수 목사 “일본이 멸망시키지 않았어도, 배은망덕한 한국”…사랑침례교회, 친일 선봉장?

기사승인 2019.08.05  21:00:23

공유
default_news_ad1
   
▲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오늘(5일) 방송에서 친일을 독려하는 일부 교회의 실체와 8년째 고통 받고 있는 저축은행 피해자들의 아픔을 보도한다.

[뉴스에듀신문=온라인뉴스팀] 정동수목사(사랑침례교회) "일본이 멸망시키지 않았어도 멸망할 수밖에 없는 그러한 구조를 가지고 있던 그런 나라가 조선입니다. (일본) 가보세요. 얼마나 나라가 좋은가. 깨끗하고. 그런 거는 배워야 하는 거예요. 국가권력에 순종하는 거는 배워야 하는 거예요"

“文 정권이 반일 고집하면 정권 교체해서라도 친일로 가야”

교인들의 단체 카톡방에 ‘친일’을 독려하는 메시지들 ‘기승’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오늘(5일) 방송에서 친일을 독려하는 일부 교회의 실체를 보도한다.

지난 1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 ‘우리나라 대통령이 일본 정부와 국민에게 사과해야 된다.’는 이해하기 힘든 주장을 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 친일 기자회견이 공지돼 참석을 독려하는 글이 올라온 곳은 개신교 교인들의 단체 카톡방. 교인들의 카톡방에는 ‘일본은 맞고 한국은 틀리다’는 식의 글과 동영상 링크가 넘쳐나고 있다.

ad26

이 교인들의 교회의 목사들은 충격적인 친일 발언도 서슴지 않고 있다. 심지어 “문재인 정권이 반일을 고집한다면 정권을 교체해서라도 친일로 가야 한국의 안보가 지켜진다.”는 말까지 할 정도다.

이런 선전선동은 말로만 그치는 게 아니다. 한 교인은 정권교체와 비호를 위해 교회가 조직적으로 움직였던 사실을 증언했다.

지난 2007년 교회가 이명박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위해 인터넷 여론을 조작에 참여했고,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가 한창일 때도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런 인터넷 여론 조작은 지금도 진행 중이다. 스트레이트는 교인들을 상대로 인터넷 여론조작에 참여할 사람을 모집한 뒤 이들에게 인터넷 여론 조작 방법을 교육하는 현장을 생생하게 카메라에 담았다.

왜 일부 교회에서는 이런 비상식적인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을까? 이는 교회 안에서 절대적인 권위를 갖고 있는 목사들과 신도들과의 관계 때문에 벌어지는 측면이 크다.

힘 있는 목사들의 정치적인 발언은 신도들에게 여과 없이 전달되고 받아들여진다. 설교로 표심을 좌우하고 헌금으로 정치활동을 하는 일부 목사들의 행태를 MBC 스트레이트가 취재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aha08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